See Ming, Malaysia(2018.06)

잊을 수 없을 만큼 멋진 한국 민요들로 가득했던, 멋진 새로운 친구들, 아름다운 연주팀, 진행자들, 재훈, 영재, 지현, 따뜻한 카메라맨들과 함께한 놀랍고, 매우 친밀한 저녁을 추천합니다! 우리를 위해 공연한 뮤지션들은 각자의 악기인 아쟁, 장구, 대금에서 전문가였고, ‘음악 학생’이라는 오해의 소지가 있는 호칭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공연에 푹 빠져있었기 때문에, 공연 내내 조용히 앉아 있을 수 밖에 없었어요. 그날 밤은 한국 전통 민요를 다함께 따라 부르며 환상적인 노래로 끝이 났어요. 우리 모두의 목소리가 하나의 행복한 합창으로 어우러졌어요. 간식은 부산 어묵이라는 아주 유명한 음식을 주시는데, 그 역시 맛있었어요! 서울을 방문하며 흔히 접할 수 있는 K-pop과는 달리 특별한 경험을 원하는 모든 음악 애호가들에게 이 경험을 다시 한 번 추천하고 싶다.
Totally recommend this amazing, very intimate evening filled with warm cameriderie and haunting Korean folk songs with fabulous new friends, beautiful team and hosts, Jaehoon, HJae and Jee Hyun the sweetest producer. Despite the misleading title of “music students”, the musicians who performed for us were truly masters of their chosen instruments, ajaeng, janggu and daegeum, we could only sit quietly, as we were totally awestruck throughout the whole concert. The night ended on a very high note with a fantastic sing along of a traditional Korean folk song where all our voices melded into one happy chorus. For snacks, they serve us a very famous dish, Busan fish cakes which was also delicious. Again, I would totally recommend this experience to every music lover who is visiting Seoul and wants a contrasting experience to the ubiquitous K-pop.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

Shopping Cart